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형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 닻 올렸다

기사승인 2018.01.18  17:25:18

default_news_ad2

- 18일 진수식 갖고 안전 항해 기원…내달 인계받아 3월 현장 투입

'충남해양호' 조감도. / 뉴시스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성능이 대폭 향상된 신형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가 마침내 바다에 몸을 실었다.


도는 18일 경남 거제에서 박정주 도 해양수산국장과 이영춘 아시아조선 대표이사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해양호 진수식을 개최하고 충남해양호 탄생 축하와 안전 항해를 기원했다.

행사는 임민호 도 수산자원과장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뱃머리에 샴페인 병을 던져 깨뜨리는 안전 항해 기원 의식인 '샴페인 브레이킹', 선명 제막, 진수를 의미하는 로프 절단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충남해양호는 장기간 사용으로 노후된 현재의 어업지도선(63톤급)을 대체하기 위해 지난해 2월부터 100억원을 투입해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규모는 길이 46.4m, 폭 7.5m, 높이 3.6m로 180톤급이며 최대 승선 인원은 40명이다.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천916마력짜리 고속디젤엔진 2기를 장착했고 추진기는 수심이 비교적 낮고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이 같은 제원에 따라 충남해양호는 최대 27노트(시속 50㎞ 가량)의 속력을 낼 수 있으며 활동 해역도 연안에서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 지역으로 확대한다.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는 3배 가까이, 속력은 14노트에서 2배 가까이 늘었다.

주요 임무는 ▶연근해 어선 안전 조업 및 불법 어업 단속 ▶해난사고 예방 및 구조 ▶불법 어구 철거를 비롯한 깨끗한 어업 환경 조성 등이다.

충남해양호는 시운전 및 검사 등을 거쳐 내달 15일 준공돼 도에 인계되며 도는 추가 시운전 및 점검 등을 거쳐 3월 말 취항식을 개최하고 업무에 본격 투입할 계획이다.

박정주 국장은 "충남해양호는 서해 수산 자원 보호와 어업 질서 확립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충남 해양 수산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구 기자 chg5630@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