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산시, 표준지 공시지가 전년 대비 평균 4.12% '상승'

기사승인 2018.01.17  14:41:27

default_news_ad2
/ 아산시 제공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시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평균 4.12% 상향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다르면 심의 결과 표준지 최고가는 온천동의 상업용지로 1㎡당 426만원, 최저가는 기산동 자연림으로 1㎡당 1천400원으로 평가됐다.

각종 개발사업과 민간 투자사업 활성화로 표준지 지가의 전체적인 평균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개별공시지가 산정과 토지 관련 세금 부과기준으로 활용되는 만큼 여러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표준지 지가 조사는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정한 아산시 담당 감정평가사 6명이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진행했다.

아산시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를 거친 표준지 공시지가는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받은 후 내달 13일 최종 결정·공시된다.

이홍군 토지관리과장은 "표준지 공시지가는 개별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인 만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했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도 개별공시지가는 이를 기준으로 상반기 조사·산정을 거쳐 5월 31일 결정·공시 된다.


문영호 기자 labor05@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