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창섭 전 의장 징역 7년 구형

기사승인 2018.01.14  19:32:37

공유
default_news_ad2

- 뇌물수수 혐의... 선고공판은 26일

사진 /뉴시스 제공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진천 문백산업단지 조성 편의 대가로 금품을 받은 충북 진천군의회 신창섭(67) 전 의장에게 징역 7년이 구형됐다.


지난 12일 청주지법 형사합의11부(이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신 전 의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징역 7년을 구형하고, 벌금 1억34만원과 추징금 5천17만원을 청구했다.

신 전 의장은 2016년 7월 지역구 내 산단 조성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브로커 이모(52)씨에게 5천여 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선고 공판은 오는 26일 열린다.


이민우 기자 minu@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