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최강 한파에 한랭질환자 급증

기사승인 2018.01.10  18:51:13

공유
default_news_ad2

- 사망 7명·전년동기 대비 46% 증가
고령층·만성질환자 주의 필요

최강 한파가 이어지면서 한랭질환자가 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는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최강 한파가 이어지면서 한랭질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충북 청주시 오송에 위치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0일 "2017년 12월 1일부터 이달 8일까지 한랭질환 감시 결과 총 227명의 한랭질환자가 신고돼 7명이 사망했다"며 한랭질환을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랭질환이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저체온증, 동상, 동창 등 모든 질환을 통칭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한랭질환자는 46%가 증가했으며 특히 사망자가 1명에서 7명, 동상환자가 10명에서 35명으로 각 늘었다. 이들 한랭질환자의 79.7%는 체온이 35℃ 이하로 떨어져 의식이 저하되는 저체온증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는 65세 이상이 38.8%로 가장 많았고 음주상태(30.0%) 비율이 높았다. 5명 중 1명은 심혈관질환(21.6%)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을 가진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할 경우 혈압상승으로 인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미정 기자 mjkim@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