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청권 지자체 청렴도 평가 '극과 극'

기사승인 2017.12.06  21:30:44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권익위원회 발표...충남도 1위
충북도 14위 4등급 평가...순위 급락

박경호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 부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청탁금지법 시행 후 민원인의 금품 향응 제공 경험이 크게 감소했으며, 올해 공공기관 청렴도는 7.94점으로 전년 대비 0.09점 상승했다”고 밝혔다. 2017.12.06. / 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청권 지지체들이 청렴도 평가에서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가 6일 발표한 지자체 등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 결과,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충남도(8.07점)가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충북도는 전국 평균(7.65점)에 못미치는 점수(7.43점)로 순위 14위에 4등급을 받아 지난해 7위에서 7계단이나 떨어지는 수모를 당했다.

세종특별시(7.68점)와 대전시(7.57점)도 평균 안팎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순위에서는 10위와 12위로 하위권에 위치하는 등 충남도를 제외한 나머지 시·도들의 청렴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자치단체중에서는 충북의 군(郡)들이 청렴도 평가에서 높은 성적을 거뒀는데 보은군(8.24점)이 전국 2위, 옥천군(8.22점)이 전국 3위에 오르며 1등급을 기록했다.

이어 영동군이 6위, 진천군이 9위에 포함되는 등 상위 10개 군 가운데 4곳이 충북 기초자치단체로 채워졌으며 증평군과 단양군 등이 2등급에 포함됐다.

이와함께 음성군과 괴산군이 중간등급인 3등급에 위치하는 등 8개 군 모두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충남도에서도 예산군이 전국 7위를 기록했으며 청양군이 2등급, 태안·부여·홍성군이 3등급을 받아 대부분 상대적으로 청렴도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시(市) 중에서는 충북 제천시가 지난해보다 0.69점이 하락한 6.99점의 바닥권 성적으로 최하위 5등급을 기록했다.

또한 충북 청주시와 충남 공주시, 아산시, 천안시, 계룡시 등이 4등급을 받는 등 대부분 하위권에 위치했다.

충남 서산, 보령, 당진시와 충북 충주시 등 다른 시들도 3등급에 있을 뿐 1,2 등급에는 단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해 전체적인 청렴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단체 14위를 기록한 충북도의 경우 종합청렴도 점수는 7.43점으로 지난해보다 0.2점 상승했지만 다른 시·도들의 평균 점수가 대폭 올라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충북도의 경우 특히 외부청렴도에서 낮은 점수(5등급)를 얻어 내부청렴도 2등급, 정책고객 평가 3등급의 점수를 깎아버렸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종합청렴도 점수가 상승했지만 순위가 급락한 것은 중원대 건축비리와 공무원 뇌물수수 등의 사건과 청내 금품향응 제공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라며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지난 8~11월 공공기관과 직접 업무처리 경험이 있는 국민, 소속 직원, 시민단체, 출입 기자 등 전국 23만5천652명을 대상으로 내·외부청렴도와 정책고객평가 설문을 진행해 이날 결과를 발표했다.


최동일 기자 choidi@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