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병우 핵심사업 예산 '싹둑'

기사승인 2017.12.05  21:20:54

공유
default_news_ad2

- 충북도의회 교육위, 혁신학교 등 27억여원 삭감

김병우 충북도 교육감 / 중부메일 DB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의 내년도 핵심사업이 예산심사 과정에서 대거 삭감됐다.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5일 열린 제360회 정례회 4차 상임위에서 도교육청이 제출한 내년도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 2조5천332억원 중 27억1천236만원(21개 사업)을 삭감했다고 밝혔다.

김병우 교육감 핵심사업인 충북형 혁신학교 '행복씨앗학교' 예산 19억8천3백20만원 중 9억6천500만원이 교육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행복교육지구' 운영비 2천733만원과 혁신학교지원 사업 9천여 만원, 소통토론회 운영비 3천200여 만원, 교원단체교육활동행사지원 720만원은 전액 삭감됐다.

김 교육감의 객실 무료사용으로 특혜논란 중심에 있는 제주수련원의 '비치하우스 조성사업' 3천370만원은 단칼에 날아갔다.


이미 지난 1일 교육위에서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자체를 보류시킨 '환경교육체험센터' 설계비 등 7억8천800여만원도 동의를 얻지 못했다.

이념 논란을 빚은 민주시민교육인성교육민간사회단체지원 예산 4천500만원과 민주시민교육원격연수 900만원, 민주시민교육교과서발행 1천680만원, 찾아가는 학생민주시민교육 405만원도 전액 통과하지 못했다.

이날 교육위에서 승인한 도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안은 오는 7일 열릴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상정된다.


김금란 기자 k2r@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