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반도 유사시 생존능력 갖추지 못한 대피시설 태반

기사승인 2017.10.12  20:09:31

공유
default_news_ad2

- 관련법규 정비 시급…대피시설 방호력 최대 500lbs(파운드)에 불과, 필수적인 생존장비도 없어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정부가 지정한 공공용 대피시설에 생존에 필요한 장비가 전혀 갖춰지지 않아 전쟁·재난 발생시 안전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국 주민대피시설 가운데 핵공격으로부터 방호 가능한 곳은 사실상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천안갑)은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의 행정안전부 국감에서 "안보가 엄중한 상황임에도 주민대피시설에 생존에 필요한 장비는 전혀 갖추지 못하고 있다"며 지하 공간 대피시설 관련 범정부적 법제도 정비를 강하게 촉구했다.

실제, 박 의원이 행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국내 민방위 대피시설은 대피용도를 주목적으로 설치된 서해 5도 및 접경지역 190개소 정부지원시설과 일정기준 이상의 민간 및 정부·지자체·공공단체 소유의 지하시설물을 대피시설로 지정한 1만8천681개소 공공용시설이 있다. 공공용시설이 전체의 99.94%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지정된 공공용시설 대피소의 경우 바닥면적, 벽 두께, 천장높이, 출입구 수 및 면적, 수용거리, 24시간 개방, 방송 청취 시설 유무 등의 지정 기준만 있을 뿐 대피소 내에 생존에 필요한 최소한의 장비 등에 대한 규정이 없어 유사시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기에 어렵다는 점이다.

또 국내에 핵공격을 방호할 수 있는 대피시설은 사실상 없으며, 서해 5도에 설치된 4개소 정부지원 대피시설만이 화생방 대피시설로서 생·화학 및 방사선 낙진을 방호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민방위 주민대피시설의 방호력은 최대 500lbs(파운드) 폭탄 기준이고 전체 대피시설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공공용 주민대피시설의 경우 약 12m 내외에서 피탄 및 비산물에 대한 방호력만 갖추었을 뿐이다.

이에 박 의원은 "대피시설이 생존을 위한 공간이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정부는 대피소 확보율 176.8%만을 내세우고 있다"고 비판한 뒤 "대피시설 방호력을 높이고 생존키트나 출구유도표시 등 생존에 필수적인 장비나 장치들을 우선적으로 갖춰야 한다"고 재차 행안부를 몰아 세웠다.


김성호 기자 ksh375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