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대기업 평균임금, 5인 미만 기업의 '3.2배'

기사승인 2017.09.13  18:40:59

공유
default_news_ad2

- 미국 31.0%, 일본 51.9% 보다 높은 수준···1인당 GDP 대비 2배 이상 높게 나타나

연관이미지 /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우리나라 대기업의 평균임금은 5인 미만 중소기업의 3.2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중소기업연구원(원장대행 이준호) 노민선 연구위원의 '기업 규모별 임금 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종업원 1인당 평균임금은 2016년 기준 월 3천164달러(PPP 환율)로 미국의 77.4%, 일본의 92.6% 수준이라는 것.

이는 10인 미만 소상공인의 경우 미국, 일본에 비해 평균 임금이 낮으며, 특히 1∼4인 기업의 경우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이다. 또한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평균임금은 5인 미만(1∼4인) 기업의 3.2배 수준으로 미국 대비 31.0%, 일본 대비 51.9% 높게 나타난 것이다.

또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105.9%로 미국(90.1%), 일본(100.6%)과 비교했을 때 높게 조사됐다. 특히 종업원 500인 이상 기업의 미국, 일본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큰 폭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와함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또는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또 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이윤발생 등의 경영상의 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 

한편 정부의 기업 지원사업 추진 시 성과공유제 도입 중소기업에 대해서 우대하고, 중소기업이 근로자에게 지급한 경영성과급에 대한 세액공제 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인석 기자 seois65@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