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 대통령, "살충제 계란, 총리가 범정부적으로 종합 관리하라"

기사승인 2017.08.16  20:22:43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낙연 총리, 국무회의 주재 "유해 성분 계란 실태 및 대책 17일까지 발표하라"

문재인 대통령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 혼선을 지적하며 이낙연 총리를 중심으로 한 창구 일원화 등 대응을 지시했다.

앞서 이번 살충제 계란 파동을 놓고 농식품부와 식약처 간에 초기에 서로 엇갈리거나 중복 발표가 나가는 등 혼선을 빚은 것을 꼬집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살충제 계란 파동) 이번 건의 주무부처가 농림부와 식약처로 이원화돼 중복 발표가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은 뒤 "며국무총리가 범정부적으로 종합 관리하고, 현재 진행되는 전수 조사 결과를 국민에게 소상히 알리는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이 총리는 즉각 국산 계란의 유해성분 검출 파문과 관련해 정확하고 정직하게 실태를 알리고 조속한 시일 내에 유통과정을 정상화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계란은 생산과 유통과정이 거의 완벽하게 파악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조류인플루엔자(AI)라든가 하는 다른 문제보다는 훨씬 더 쉽게 통제될 수 있는 사안"이라며 이 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농림부와 식약처 두 부처가 국민들께 가장 알기 쉬운 방법으로 가장 정확하고, 가장 정직하게 설명해 드려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불필요한 걱정을 하지 않으시도록 유통과정을 최단 시간 내 정상화함으로써 국민들의 생활의 불편함이 빨리 해소되도록 노력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특히 "설명 과정에서, 혹시 이전 정부건 또는 지금 정부건 잘못이 있었다면 솔직하게 국민 앞에 사과를 드려야 한다"며 이같은 정부의 조치가 늦어도 17일을 넘겨서는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따라 농림부와 식약처는 이번 살충재 계란 파동에 따른 정부 차원의 전수조사 결과와 대책 등을 오는 17일 종합해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성호 기자 ksh375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