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최초 젓가락연구소 개소

기사승인 2017.08.16  16:16:46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주시, 젓가락연구소 개소식 및 토크콘서트 개최

7일 청주문화산업단지 2층 젓가락연구소 일원에서 열린 개관식에 참석한 이승훈 청주시장과 황영호 청주시의장, 이시형 세로토닌문화원장, 이현자 ㈜젠한국 대표이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제막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동빈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국내 최초로 젓가락연구소를 열었다.

이번 문을 연 젓가락연구소는 한국의 수저문화를 조사 연구하고 출판, 공연, 문화상품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한·중·일 3국의 젓가락문화단체 등과 협력해 동아시아의 문화공동체를 만드는 일도 전개한다.

시는 16일 오후 3시 30분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2층에서 이승훈 청주시장을 비롯해 시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젓가락연구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개회, 내빈소개, 인사말씀, 명예소장 위촉장 수여, 커팅식, 시설탐방 순으로 진행됐다.

연구소에서는 올 하반기까지 젓가락교육 교재를 발간하고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하며, 젓가락문화상품 개발 및 확산 사업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시형 세로토닌문화원장이 7일 청주문화산업단지 2층 젓가락연구소에서 열린 개관식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신동빈

젓가락연구소 개소식에 앞서 16일 오후 2시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2층 청년꿈제작소에서는 '젓가락질과 뇌과학'을 주제로 국내 정신의학계 권위자인 이시형 박사의 토크콘서트가 열렸다.

이시형 박사는 "젓가락질은 대뇌를 자극하게 돼 우수한 두뇌를 만듭니다"라며 젓가락문화의 과학적 진실과 문화적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이 박사는 "앨빈 토플러도 젓가락질을 하는 민족이 21세기 정보화시대를 지배할 것이고 첨단과학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얘기한 것처럼 젓가락은 단순한 도구가 아니라 하나의 문화이자 우수한 두뇌를 만드는데 가장 중요한 행위"라고 말했다.


이 박사는 "젓가락질을 배우기까지는 숱한 실패와 좌절을 거쳐야 하는 만만치 않은 학습과정이 필요하고, 특히 왼손잡이에게 더 혹독한 학습이 필요하다"며 "손가락의 움직임이 분화되기 시작하는 2~3세 때 젓가락질을 배워야 하며 6세가 되면 자연스럽게 젓가락질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은 나무젓가락을 사용하는 중국이나 일본과 달리 무거운 쇠젓가락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 많은 연습과 집중력이 필요하며, 손가락에 있는 30여 개의 관절과 60여 개의 근육이 뇌의 활동을 촉진하면서 창의성, 관찰력, 분석능력, 문제해결 능력 등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인류는 다양한 방식의 손을 사용하면서 본격적으로 진화하게 되었고 문명과 문화가 발달해 왔는데, 손을 잘 사용하면 두뇌를 자극하게 되고 뇌회로 발달을 촉진하면서 상호 협동과 협응력까지 생겨 인간 고유의 가치를 만들어 왔다는 것이다.

이 박사는 "제대로 된 젓가락질 교육은 안정된 정서발달과 올바른 인성 형성, 그리고 도전정신과 인내심을 갖게 한다"며 "강요가 아니라 스스로의 노력에 의한 훈련과 즐거운 놀이가 될 때 젓가락질에 자신감이 붙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청주시에 젓가락페스티벌 등 젓가락콘텐츠를 특화하는 것은 생명문화, 생명교육을 중시하는 철학적 기반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한국형 밥상머리 교육을 체계화 해 세계로 확산하면 새로운 한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7일 청주문화산업단지 2층 젓가락연구소 일원에서 열린 개관식에 참석한 이승훈 청주시장과 황영호 청주시의장이 젓가락 공방을 둘러보고 있다./신동빈

한편 젓가락연구소는 김호일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사무총장이 연구소장을 맡게 되며 변광섭 콘텐츠진흥팀장이 책임연구원을, 서예가 신철우 씨 등이 상근 연구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또한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 이시형 세로토닌문화원장, 박진선 ㈜샘표식품 대표이사, 이현자 ㈜젠한국 대표이사를 젓가락연구소 고문으로 위촉했다. 김양식 충북연구원 수석연구원, 장래혁 글로벌사이버대학교 교수(뇌교육융합학부),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자동차공학과), 정진섭 충북대학교 교수(경역학과), 김은주 전 충북대학교 교수(식품영양학과), 이규남 청주대학교 교수(공예디자인학과), 송연호 한국교통대학교 교수(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등 조사연구, 교육, 마케팅, 상품개발에 분야별 전문가 20여 명을 객원연구원으로 위촉하고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간다.


이민우 기자 minu@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