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13회 JIMFF 폐막식 사회자에 김태훈과 손담비

기사승인 2017.08.13  16:00:55

공유
default_news_ad2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

[중부매일 이보환 기자]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과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오는 15일 의림지 무대에서 열리는 제1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김태훈은 SBS '접속. 무비월드'에서 특유의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대한민국 대표 팝 칼럼니스트다.

최근에는 KBS '서가식당' 등의 방송을 비롯해 강연,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제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거리의 악사 페스티벌의 사회자, 제11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를 맡은 그는 올해 영화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손담비는 '미쳤어', '토요일 밤에' 등 히트곡을 갖고 있다.

손담비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을 통해 연기에 입문,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2012년 MBC 드라마 '빛과 그림자'로 제 20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여자 신인상과 MBC 연기대상 특별기획 부문 여자 우수상을 받았다.

최근에는 연극 '스페셜 라이어'를 통해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내년에는 영화 <탐정2>로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다.

제1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 때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의 7개 작품 중 심사위원 5인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롯데 어워드' 수상작 1편이 폐막작으로 특별 상영된다.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단은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을 심사위원장으로, 홍콩의 영화제작자 스 난셩, 영화음악감독 한노 요시히로, 영화감독 최동훈, 대만의 배우 계륜미까지 5인이다.

영화제는 지난 10일 개막작 <장고>를 시작으로 온라인 매진을 기록한 인기작 <존 콜트레인 스토리>, <싱잉 슈즈>, <롤링 스톤즈 올레, 올레, 올레!> 등 34개국 107편의 음악영화와 공연으로 15일까지 계속된다.

이보환 기자 bhlee@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