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홍대용과학관 12일 '별똥별 축제'

기사승인 2017.08.10  18:51:33

공유
default_news_ad2

- 천문강연·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 등 다채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천안홍대용과학관은 오는 12일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무료관측행사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의 극대기를 맞아 별똥별이 떨어지는 것을 육안으로 관측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유성우란 혜성이 뿌리고간 티끌 속으로 지구가 파고들어가면서 많은 유성이 평소와는 달리 많이 보이는 현상을 말한다. 지상에서 보면 하나의 점에서 사방으로 퍼지듯이 보이는데 이를 복사점이라고 하며, 복사점 위치 때문에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라고 부른다.

매년 8월 13일 새벽을 중심으로 시간당 약 50개정도의 유성을 볼 수 있고, 유성의 속도가 초속 60km로 빠르며, 폭발하듯 번쩍이는 큰 유성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유성우는 정확한 시간예측이 매우 어려운 천문현상으로 예상시간 이전이나 새벽에도 떨어질 확률도 있다. 12일 저녁뿐만이 아니라 11일과 13일 저녁에도 평소보다는 많은 유성이 관찰될 확률이 높다.

과학관은 극대기 전인 오는 12일에 별똥별 축제를 밤 9시~12시까지 운영하고 유성우 육안관측과 '유성과 혜성' 천문강연, 돔영상 관람 등의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달이 밤 10시 10분경에 뜰 것으로 예상돼 행사가 끝나는 밤 12시에는 고도 20°로 유성우 관측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성우는 도심에서 멀어질수록, 주변에 불빛이 없을수록, 사방이 트여있는 장소 선택할수록 관측확률은 높아지기 때문에 행사에 참여하면 유성을 직접 관측할 수 있고 유성과 혜성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관련 영상들을 관람할 수 있다.

과학관 관계자는 "행사는 무료로 운영되고 돗자리에 누워서 유성우를 관측하는 행사로 많은 시민들이 참가해 좋은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며, "개인적으로 관측지를 찾는 분들은 운동장, 넓은 들판 등 반드시 안전한 장소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송문용 기자 smy@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