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벌써 복숭아가?'

기사승인 2017.05.18  17:35:30

공유
default_news_ad2

- 영동군 조생황도 '미황' 첫 출하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과일의 고장 영동군에 시설재배 복숭아 출하가 한창이다.

영동군 황간면 금계리 박정기(60·남)씨는 이달 초부터 조생황도 '미황' 품종 첫출하를 시작으로 바쁜 손길을 놀리고 있다.

이 시설에서는 노지보다 2개월의 빠르게 출하한다.

또한 시설하우스에서 자란 복숭아는 병·해충에도 강할뿐더러 노지에서 재배한 복숭아보다 당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박 씨는 8천㎡ 규모의 하우스에서 미황, 조황, 수황, 성백 등 다양한 품종을 재배하고 있으며 주력은 '미황'이다.

군에 따르면 이 미황품종은 청도복숭아시험장에서 육성된 신품종으로 숙기가 6월 하순경이고 중량이 230g에 당도는 11브릭스 이상으로 품질이 우수해 농가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달 5일 첫 출하를 시작해, 2kg들이 소박스 250상자를 출하했다.

출하가격은 1kg당 평균가격이 2만5천원 선으로 서울가락동 농협공판장으로 납품돼, 전국의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중이다.

6월까지 약 6t의 수확을 예상하고 있다.

군은 농가의 경영노하우에 체계적인 기술보급과 영농지도로 힘을 보탰다.

2013년 영동군 시법사업으로 땅속의 냉기와 열기를 이용해 생육 적정온도를 유지해주는 '지중 냉온풍을 이용한 시설과수 비용절감'사업을 지원받아 경영비 30~40% 절감과 상품성 향상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영동군의 선진 농업기술, 농가의 소중한 땀방울이 합쳐져 최고의 과수생산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복숭아 재배에 적합한 토질과 뛰어난 기술력으로 생산된 영동의 복숭아는 전국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이다"라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기술 보급 등 과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에는 10농가가 2만7천㎡면적에서 시설 복숭아를 재배하고 있으며 맛과 향은 물론 빛깔이 좋아 명품과일로 통한다.


윤여군 기자 yyg590@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