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감염병 확산 막으려면 정확하게 입고 벗어야 한다"

기사승인 2017.04.21  12:24:47

공유
default_news_ad2

- 순천향대천안병원, 개인 보호장비 착용·탈의 시뮬레이션 교육 실시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은 신종 감염병 확산 등 재난사태에 대비하고,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개인 보호장비 착용·탈의 시뮬레이션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개인 보호장비(Personal Protective Equipment)는 환자와 직접 접촉하는 사람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함으로써 감염병 확산을 방지해주는 필수적인 장비로 고글, 마스크, 전신 보호복, 덧신 등으로 구성돼있다.

메르스 사태이후 순천향대천안병원은 개인 보호장비 사용법에 대한 교직원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당시 의료진의 미숙한 보호장비 사용이 메르스 확산의 한 원인으로 지적된 바 있기 때문이다.

이론과 실습으로 나뉘어 진행된 이번 교육은 지난 20일 진행됐으며 일반병동과 영양팀 소속 교직원 30명이 참여했다. 교직원들은 먼저 강의를 통해 장비 종류와 사용법, 사용 원칙 및 시기 등을 배운 다음 2인 1조로 장비를 직접 착용해보는 실습시간을 가졌다.

실습은 단순히 입고 벗는 방법 숙달에 그치지 않았다. 형광물질을 사용해 보호장비를 입고 벗는 과정에서 오염물질에 몸이 노출되지 않았는지를 평가함으로써 정확도에도 초점을 맞춰 반복적으로 진행됐다.

교육에 참여한 교직원은 "강의를 들었을 때는 쉬워보였는데 막상 실습해보니 어려웠다"며, "여러 번 반복을 통해서 이젠 요령과 자신감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유시내 감염내과 교수는 "보호장비 사용법은 머리로 이해하는 것에 그쳐서는 재난발생 시 전혀 도움이 안된다"면서, "불시에 벌어지는 재난상황에 대비해 의료진이 당황하지 않고 정확하게 보호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병원은 20일에 이어 오는 27일에도 개인 보호장비 착용·탈의 시뮬레이션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문용 기자 smy@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