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희정 정책총괄 변재일 의원, 더문캠 '4차산업혁명추진위원장'

기사승인 2017.04.20  20:33:07

공유
default_news_ad2

- "문 후보의 철학과 한국적 현실에 맞는 4차산업혁명전략 준비할 것"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왼쪽)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의 정책을 총괄한 변재일 의원(청주 청원)이 20일 문재인 대선후보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의 '4차산업혁명추진위원장'에 임명됐다.

안 지사를 도운 같은당 박영선 의원과 함께 문 후보와 대척점에 섰다 경선 이후 문 후보의 '삼고초려' 끝에 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이다.

이로써 문 후보는 변 의원의 더캠프 합류로 마지막 숙제이던 당내 통합에 마침표를 찍는 등 대선 행보의 걸림돌을 모두 제거하게 됐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2월 정책공약으로 차기정부에서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신설해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뒷받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때문에 그간 선대위 차원의 종합적 정책 준비단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더문캠은 후보 직속 위원회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분야 최고 전문가인 변 의원을 위원장으로 공식 임명하는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변 의원은 "전세계가 미래사회 대비를 위한 국가경쟁력 확보문제를 4차 산업혁명에서 찾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차기 정부의 선결과제 중 하나인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변 의원은 그러면서 "문 후보가 지향하는 자율과 공정, 혁신과 상생의 가치와 함께, 한국의 현실에 적합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과 추진전략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문캠 '4차산업혁명추진위'에서는 그동안 개별적으로 발표된 4차 산업혁명 관련 정책을 통합적으로 검토해추진의 필요성과 방향을 명확히 정리하고, 차기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추진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라는 게 캠프 고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청주 출신 4선의 변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에서 '3차 산업혁명(정보화혁명)'을 성공적으로 이끈 장본인이자 대한민국 IT강국을 만든 주역으로,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미래성장정책과 비전을 설계하는데 적임자라고 평가를 받고있다.

김성호 기자 ksh375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