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치분권·균형발전 지역활동가 523명, 문재인 후보 1차 지지

기사승인 2017.04.20  20:33:07

공유
default_news_ad2

-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치분권 정신 이어가야"

안성호 대전대 교수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강조해온 학계와 전문가, 지방의원 등 풀뿌리 활동가들이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를 선언해 눈길을 끈다.

와 정순관 순천대 교수 등 지역문제 전문가와 풀뿌리 지역활동가 523명은 이날 제1차 지지선언을 하고 향후 전국적으로 2차 ,3차 지지 선언을 이끄는 등 본격적인 문 후보 지원 운동을 펼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촛불혁명을 거치며 국민들의 정권교체에 대한 절박한 염원에 공감했다"며 "우리 생활을 구체적으로 바꿀 수 있는 자치와 분권이 새로운 시대를 여는 최우선 과제이자 시대적 소명이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면서 "문 후보는 입법권과 행정권, 재정권, 인사권을 대폭 지방정부에 이양하는 지방분권공화국을 열겠다고 천명한 바 있고 이를 위해서 2018년 지방선거와 함께 지방분권개헌 국민투표를 약속한 바 있다"며 "새로운 시대, 새로운 자치정부를 반드시 이루길 기대하고, 바란다"고 문 후보 지지를 공식화 했다.

지지선언 대표인 안성호 교수도 "자치분권은 이제 시대적 사명이자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민주당은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모델을 오랫동안 연구하고 실천해왔다. 모두가 골고루 더불어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문 후보의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순관 교수는 "1차선언을 기점으로 향후 2차, 3차 풀뿌리 선언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대선 국면에서 문 후보에 대한 자치분권 전문가 및 풀뿌리 활동가들의 지속적인 지지가 이어질 것으로 예고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캠프 자치분권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전문가와 풀뿌리 활동가들의 문 후보 지지선언은 대선 승리의 견인차가 될 것"이라며 "주민들의 삶을 바꾸는 혁신운동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크게 환영했다.

이날 지지선언문에 이름을 올린 인사는 안성호·정순관 교수를 비롯해 손혁재(전 수원시정연구원장)·김기현(광주민주정책연구원장)·윤병철(한국지역정책개발연구원장)·이두엽(전주대) 등 교수·전문가 그룹이다.

또 정철수 전 제주경찰청장, 4.12 보궐선거 당선자 무소속 류경완 경남도의회 의원 등 전·현직 및 무소속 지방의원과 풀뿌리활동가, 양준욱(서울시의회 의장)·정기열(경기도의회 의장)·황현(전북도의회 의장)·김종철(전 8대 전남도의회 의장)·김재무(전 9대 전남도의회 의장) 등 523명이다.


김성호 기자 ksh3752@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