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괴산, 망개·다릅나무 8만8천본 심어

기사승인 2017.03.20  14:56:01

공유
default_news_ad2

- 새롭고 특이한 밀원수림 조성

괴산군은 양봉농가들의 소득증대와 자연친화적 유기농업 기반 구축을 위해 새로운 밀원수림을 조성하고 있다. 사진은 새 밀원수 묘목.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괴산군은 청정지역의 이미지를 더욱 다지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2만6천그루를 심는 등 새로운 수종으로 산림을 가꾸기로 했다.

특히 자연친화적 유기농업 육성의 기반을 갖출 수 있도록 국내 최초로 망개나무·다릅나무 등 특색있는 밀원수림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군은 지난 2015년부터 밀원수림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지금까지 31㏊의 면적에 망개나무 5만1천본, 다릅나무 1만1천본을 심었으며 올해 13㏊에 2만6천본을 심을 예정이다.

군의 밀원수림 조성은 기후변화로 밀원수의 개화시기 및 개화기간이 변화하면서 꿀벌 개체수 감소와 이에 따른 작물 생산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됨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밀원수림은 사라져가는 꿀벌 보호로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소득기반을 구축하고 색다른 수종으로 관광자원화 및 농작물 생산성을 높이는 한편 자연 순환형 유기농업을 활성화시키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군에서 추진하는 대표 밀원수인 망개나무와 다릅나무는 3~4월에 집중적으로 개화하는 다른 밀원수와 다르게 7월에 개화하는 수목으로 관상적 가치도 뛰어나 밀원은 물론 조경적 가치도 뛰어나다.

군 관계자는 "장기적인 특색 밀원수림 확보를 위해 군에서는 지속적인 밀원수림 조성사업을 계획해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밀원확보 뿐 아니라 특색 있는 관광자원으로의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동일 기자 choidi@jbnews.com

<저작권자 © 중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